[중앙로역] 레오차우 불타오르는 위장생활

설연휴에 음식점은 열지도 않고해서 뭐먹지 뭐먹지 하다가 마침 이글루스에서 본 기억이 있어 찾아갔습니다.

약전거리와 좀 거리가 있어서 헤메었.......... ㅠㅠㅠ


원래 메뉴를 3개 시키려고 했는데 2개를 시키는편이 좋을거라고 해서 2개만 시켰는데 현명한 선택이였습니다.



하우스맥주(에일) 2000cc 1.5만원



잘따른 맥주와 못따른 맥주의 예시.


솔직히 하우스 맥주라고해도 그냥 닝닝한 라거나 나오려나...? 했는데 제대로 나오는군요.

식전에 맥주 한잔하며 식사에 대한 기대가 커졌습니다.


비프 치미창가 1.65만원



부리또를 튀기고 위에 사워소스를 얹었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사이드는 감자/나초 선택가능


제너럴 쏘 치킨 1.65만


단맛과 굴소스맛이 더 강합니다. 매운맛은 거의 없는편.

파가 달달하게 잘 볶아졌고 밑에 볶음밥은 크게 간이 안되어있어 같이 먹기 딱 좋았습니다.


치미창가에 같이 나온 칠리


친구랑 함께 꼽은 이날의 베스트.

한국서 칠리를 시키면 케챱범벅이 나오는 경우가 잦은데 이건 제대로된 칠리더군요.
뭐 더 설명할 필요 없고 그냥 맛있습니다.




적절한 섭취의 예시.



후식으로 허브티랑 마를렌을 줍니다.

다만 저희는 메뉴 2개에 맥주 2천을 먹느라 배가 꽉찼을뿐이고.....




개인적으로 대구에서 먹은 음식점중에서 첫손에 꼽을정도로 인상깊은 집이였습니다. 비교할만한건 진흥반점정도?
치미창가 자체랑 제너럴 쏘치킨의 달달한 양념과 볶음밥도 상당히 맛있고 결정적으로 칠리가 정말 맛있습니다.

다만 양이 일반적으로 멕시칸 하면 생각나는 창렬한 양이 아니라 미국기준 1인분에 가까운 양이라 2명이서 먹을거면 메인 1개에 나쵸같은 사이드 1개만 시킨뒤 맥주를 들이키거나 3~4인이 오는편이 좋을듯합니다.
다음번엔 4명이서 못시킨 메인을 시킨 뒤 나쵸에 맥주를 들이킬듯....

화장실 위생도 깨끗하고 페이퍼타월을 비치해 뒀다는점이 상당히 마음에 듭니다.


접객, 맛, 위생 어느하나 아쉬운게 없는 집이였습니다.



레오차우(종로점) 대구광역시 중구 중앙대로81길 3 053-257-7333


덧글

  • 푸른별출장자 2016/02/09 23:58 #

    칠리 소스가 정말 제대로 였습니다. 아주 좋았어요.
  • Ithilien 2016/02/10 00:38 #

    저도 포스팅 하신거보고 가야지 가야지 하다가 가서 정말 만족했습니다. 포스팅 감사합니다!

    다만 약전골목에서 으으으 왜 없지 으으으하면서 20분가량 헤메다가 중앙로역에서 찾았..... ㅠㅠㅠㅠ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