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담] 스시 코우지 디너 오마카세 불타오르는 위장생활

거의 2년만에 들린 스시 코우지
아무래도 지방이라 서울 올라오기가 정말 귀찮고 대개 강북/여의도란게 한몫한듯합니다.


깔끔한 셋팅.
디너 오마카세 18만, 코우지 쉐프


저 상추 중화풍으로 조미한거 참 맛있죠.


차완무시
자칫 밋밋할수 있는 식감이 별모양 튀김으로 질리지 않게 됩니다.


시작은 무난하게 히라메



능성어 카르파치오
속이 조금 미묘했는데 산미가 식욕을 돋구는군요



참돔 뱃살
맛없으면 이상한 집이죠!



참돔 등살
껍질이 아부리된게 맛있었습니다.


스이모노
속을 좀 추스리고 다시 준비



쥐치간+쥐치
식감도 좋고 간으로 인한 풍미도 마음에 들었습니다.


적절한 타이밍에 샐러드



전복+내장
늘 만족스럽죠. 전복을 벅고 샤리를 조금 올려주셔서 내장을 싹싹 먹었습니다.


스시 시작은 츄도로 부터



참돔



아까미 즈케



갑오징어



피조개



가리비
상당히 맛있었습니다. 이날따라 패류가 많더군요.



숨돌릴 타이밍에 계란구이
스시 코우지는 식사의 완급이 참 마음에 듭니다.



학공치



방어



우니...는 먹는게 사진이 없군요.


오오도로



새조개
식감도 마음에 들고 맛도 좋더군요.



치라시동
이거 먹고싶다고 매달 오는분도 봤습니다.



생선구이
코우지 뒷주방은 훌륭하죠



미소시루로 숨돌리고



가자미



시마아지
스시야의 퀄을 나누는 네타중 하나죠



사바 보우즈시
코우지상의 시그니쳐중 하나죠?



고하다



아나고로 스시는 마무리
일하다가 속이 꼬여서 앵콜스시를 요청 못했군요.

아마 했다면 가리비나 새조개를 요청했을듯.



식사로는 후토마끼와 이나니와 우동


입을 마무리하는 교꾸


디저트
컵케잌은 조금 아쉽더군요.


레몬셔벗은 마음에 들었습니다.



연수로만 따지면 3년만에 들린 코우지입니다.
당시에도 인기 있었는데 지금은 정말 유명해졌죠.

다음번엔 출장 없는때 한번 들려서 여유롭게 즐겨야 겠습니다.

덧글

  • 대공 2017/03/18 01:39 # 답글

    음식들이 정말 깔끔하고 소박하게 나오네요
  • Ithilien 2017/03/18 09:20 #

    코우지상이 한국어도 매우 능숙하셔서 정말 편하게 먹을수있죠.
  • 레드피쉬 2017/03/18 17:11 # 답글

    ㅎㅎ가장 자주 들리는곳이네요^^ㅎㅎ
  • Ithilien 2017/03/19 21:19 #

    정말 오랜만에 들렸는데 기억하셔서 깜짝 놀랐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