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사동] 스시 시오 - 스시 코우지 세컨 브랜드 불타오르는 위장생활

강남에서 오랜만에 본 친구랑 점심을 먹게 되어 뭘먹을까 하다가 코우지 세컨이니까... 하고 갔습니다.

사실 평소 가던 스시 노아나 추천받은 스시 산원을 가볼까?했는데 양쪽다 예약이 망함....


스시 시오는 미들급 스시야의 격전지인 신사동 도산공원 인근입니다. 위치는 골목이라 조오금 귀찮은편

런치 오마카세 / 박상호 쉐프 / 7.5만(VAT포함/주류 별도)

개인적으로 저 상추 줄기 중화풍으로 조리한거 정말 좋아합니다.



차완무시, 다시물이 많은 촉촉한 타입
개인적으론 탱글한거보다 부드러운걸 좋아해서 만족.


단호박 두부
식감이 쫀득이라기보단 Chewing에 가까워서 아쉬웠습니다.

방어
철이 다가서 확실히 좀 기름기가 덜했습니다.
그래도 방어.



코우지에서 전복은 늘 만족스러운데 여기도 그렇군요.
오늘의 베스트.



훈연한 삼치
예전엔 별로 안쓰던 식재료인데 많이 보이는군요



새조개
살짝 식감이 아쉬웠음...


광어
스시의 시작은 광어로. 다시마포가 부족한 감칠맛을 더해줍니다.


중뱃살
산미도 살아있고 지방도 적절한게 마음에 들었습니다.
지중해산이니 아마 스페인일듯?


흰꼴뚜기
이빨에 안들러붙고 깔끔하더군요.

전갱이와 유채꽃 튀김.
제주도산이라는데 깔끔히 좋았습니다.


피조개



방어 절임


학공치
식감이 조금 아쉬웠습니다.


참치 붉은살
이날따라 참치가 괜찮더군요.


참치 대뱃살
조금 더 따뜻한게 지방이 흐르지 않을까? 싶어서 아쉬웠습니다.

청어
뼈손질이 조금 아쉬웠습니다.



미소시루로 입가심




치라시동
역시 유명하죠? 김에 싸먹으면 맛있습니다.


피조개 심줄
오이를 보고 오이 못먹는 다른 친구가 생각났..


단새우
새우는 늘 맛있죠


시메사바
개인적으론 좀 덜 절이는걸 선호합니다.


후토마끼
꼬다리를 주신다 했지만 친구에게 양보.


아나고
마무리는 아나고!
코우지에 비해 확연히 퀄이 달리는데 뭐 당연하죠.


앵콜로는 아까미


아와비


이나니와우동+새우로 식사



디저트로 티라미스



의외로 본격이였습니다.



최근 강남에서 유명 스시야의 세컨 브랜드들이 늘어나고있죠.
메인 브랜드덕에 네타의 종류와 퀄이 담보되고 솜씨도 나쁘지 않습니다.

개인적으로 런치 오마카세 기준 6~8만의 미들급이 그냥 대충 먹기엔 만족도가 가장 높다고 생각해서 기쁩니다.
뭐 이런거 먹다보면 11만 먹고 16만 짜리 먹고 그러는거 아니겠습니까.

주류메뉴도 소분해서 판매하니 적당히 반주하기도 좋습니다.

여러모로 추천합니다.